Data date de collecte: 2 janvier 2017

Le projet de partage de la ville de Séoul

Nouveau paradigme – La ville du partage

Séoul a annoncé son projet de partage de la ville le 20 septembre 2012, ainsi qu’un plan de mise en place de programmes étroitement liés à la vie des citoyens et visant à établir et diffuser les fondements du partage. Le gouvernement métropolitain voit ce projet comme une mesure d’innovation sociale conçue pour créer de nouvelles opportunités économiques, reconstruire des relations solides et réduire le gaspillage des ressources et ainsi résoudre les problèmes économiques, sociaux et environnementaux. Alors que les politiques existantes de la ville s’axent sur la construction d’infrastructures primaires comme des routes, des aires de stationnement, des écoles et des bibliothèques, les futures mesures seront plutôt focalisées sur les infrastructures secondaires comme des espaces, des objets, des talents et d’autres ressources non utilisées. De plus, la ville est déterminée à mettre en œuvre d’autres politiques qui respecteront et feront la promotion des capacités du secteur privé, ainsi que des projets qui nécessiteront des ressources publiques qui devront être partagées avec les citoyens.

Pourquoi mettre en œuvre le projet de partage de la ville de Séoul ?

  • Dans un premier temps, parce que le partage des ressources encourage leur utilisation et génère davantage de bénéfices et de services aux citoyens disposant d’un budget limité. Par exemple, si un bâtiment est construit pour servir d’espace de réunion aux habitants, un budget relativement élevé sera utilisé alors qu’il aurait été plus judicieux de bâtir directement un édifice plus important. L’Hôtel de Ville, des immeubles de bureau de chaque district ainsi que les salles de conférence et les auditoriums du Centre autonome peuvent très bien être mis à la disposition des citoyens pour l’organisation de diverses activités tous les soirs et les week-ends. Un tel plan pourra contribuer à diminuer le besoin en budgets importants.
  • Dans un second temps, grâce à la création d’une économie de partage, de nouveaux emplois pourront être créés ainsi qu’une certaine valeur ajoutée. Des sociétés pourront être mises sur pied avec un capital de départ réduit grâce à la mise en relation des ressources non utilisées avec des personnes pertinentes via les technologies de l’information, favorisant ainsi la création d’emplois. De même, les citoyens peuvent louer leurs ressources non utilisées à un prix approprié, ce qui leur permet ainsi de gagner un revenu complémentaire. Par exemple, louer une chambre vacante à un voyageur étranger pour 50 000 KRW la nuit dix fois par mois permet de dégager un revenu mensuel de 500 000 KRW.
  • Troisièmement, le partage génère une économie qui profite à tous. À large échelle, il permet d’augmenter les échanges, de restaurer les relations entre les personnes et rétablir éventuellement les liens au sein des communautés divisées. Ainsi, le projet de partage de la ville de Séoul sera lié au projet de restauration des communautés rurales, un autre plan majeur récent du gouvernement métropolitain.
  • Quatrièmement, le partage contribue à la résolution des problèmes environnementaux engendrés par une consommation excessive. Il permet en effet à plusieurs personnes à la fois d’exploiter davantage une seule ressource. De plus, le partage crée un lien entre les ressources et les personnes dans le besoin, ce qui contribue également à la réduction des déchets.

L’économie de partage à Séoul

À Séoul, l’Internet à haut débit et les smartphones se sont généralisés. Les technologies de l’information et de la communication (TIC) ainsi qu’Internet sont bien développés, ce qui constitue une condition favorable au développement de l’économie du partage dans une zone à forte densité de population. De plus en plus de modèles de l’économie du partage créés et développés à San Francisco aux États-Unis sont appliqués à Séoul. Par exemple, des entreprises comme « bnbhero » ont vu le jour. Ces entreprises ont été conçues pour mettre les voyageurs en contact avec des familles ayant des chambres à louer. Une société de location de chambres chez les particuliers appelée Kozaza a également développé un nouveau concept qui consiste à gérer un rayonnage de la bibliothèque nationale qui stocke les livres des personnes désirant les partager et les prêter à d’autres personnes. Il existe d’autres entreprises de partage, comme « Zipbob », une société qui encourage les gens à partager leurs inquiétudes à l’occasion de dîners, et « Space Noah », qui permet de partager des espaces de bureau. Des services de partage comme « green car » et « socar » se développent également rapidement. « The open closet », est une organisation qui collecte les costumes donnés par des séniors afin de les prêter à des jeunes demandeurs d’emploi, en accompagnement de messages d’encouragement.

Le rôle de Séoul dans la promotion du projet de partage de la ville

La politique de Séoul pour son projet de partage de la ville est à la fois d’encourager le secteur privé à ouvrir la voie en explorant les secteurs intéressants, de mettre tout en œuvre pour créer les infrastructures nécessaires ainsi que de promouvoir et soutenir les activités de partage menées par le secteur privé.

Mise en place des fondations du projet de partage de la ville de Séoul

Pour mettre en place les fondations pour la promotion du partage des ressources et pour soutenir les organisations et les entreprises à partager, Séoul a voté et présenté le 31 décembre 2012 les règles de promotion du partage. Ces règles développent les principes du partage des ressources publiques, choisissent les organisations et les entreprises impliquées et leur fournissent un soutien administratif et financier, et enfin définissent les directives pour la création du comité de promotion du partage. Un centre du partage de Séoul sera donc construit en juin. Cependant, du fait que les plateformes en ligne sur le partage sont gérées par différents groupes et sociétés, les citoyens qui veulent pour la première fois participer au projet éprouvent des difficultés à trouver des informations sur le sujet. C’est la raison pour laquelle la ville de Séoul a ouvert le 26 juin 2013 le « pôle du partage de Séoul » (http://sharehub.kr) où toutes les plateformes et les informations sur le partage sont rassemblées. Grâce à ce pôle, les citoyens trouveront des renseignements avec le seul mot clef « ville du partage » et ils pourront également participer plus facilement aux activités liées au partage. L’objectif du pôle du partage de Séoul est non seulement de produire, stocker et diffuser des informations, mais aussi d’établir un réseau qui comprend des groupes de partage nationaux et internationaux, des sociétés, des médias et acteurs sociaux et de soutenir la liaison avec chaque acteur. Il lancera une campagne pour diffuser le concept de partage et les formations sur le sujet auprès des citoyens, des fonctionnaires et des personnes désirant créer une entreprise. De plus, Séoul présentera des propositions sur le partage et améliorera son système par le biais de son Bureau de l’innovation sociale afin de soutenir efficacement les organisations et les entreprises concernées. Enfin, en conjonction avec les ministères du gouvernement central, la ville de Séoul fera modifier les lois et les systèmes qui font obstacle au partage.

Soutien aux organisations et aux entreprises pour promouvoir le partage

Jusqu’en décembre 2013, la ville de Séoul a désigné 37 sociétés et groupes qui remplissent les conditions de son système afin de montrer aux citoyens la fiabilité de ces organisations privées de partage et de leur permettre de participer sans souci à leurs activités. Le gouvernement métropolitain attribuera les droits d’utilisation du label de « ville du partage » à ces groupes et sociétés et soutient également les campagnes de promotion auprès des citoyens ainsi que les projets qu’il mène conjointement avec les services concernés. La ville de Séoul a ainsi sélectionné certains projets étroitement liés à la vie des citoyens élaborés par les groupes et sociétés du partage choisis et leur versera des subventions (18 groupes et société, 321 millions de wons). Elle continuera à choisir des groupes et sociétés qui ont l’intention de résoudre les problèmes sociaux à travers le partage. De plus, elle a offert des espaces de bureau, des consultations et des subventions aux entrepreneurs qui établissent leurs propres sociétés en suivant le programme de création d’entreprises mené par la ville de Séoul et l’économie du partage afin de promouvoir la création de sociétés basées sur ce type d’économie (environ 20 entreprises).

Une participation des citoyens encouragée

La ville de Séoul a créé un comité de promotion du partage qui sert de mécanisme de gouvernance entre secteurs privé et public. Le comité se compose de membres académiques, de cercles juridiques, de journalistes de la presse, d’entreprises, d’organisations à but non lucratif et d’instituts de recherche ainsi que de directeurs et de fonctionnaires généraux responsables de l’économie, de l’aide sociale, des transports et de l’innovation. Ce comité a pour objectif de mettre en place des politiques de promotion du partage, de donner des conseils sur la manière d’améliorer les différentes lois et de réviser le choix des groupes ainsi que le soutien aux organisations et entreprises du partage. L’orientation et le slogan du projet de partage de la ville de Séoul ont été choisis grâce à un concours public. La BI implique les symboles mathématiques ÷ et + pour signifier que plus Séoul partage les espaces, les bâtiments et l’expérience, plus les avantages et intérêts générés sont nombreux. Le slogan du projet est « partager dix millions de choses, dix millions de sourires », pour montrer l’intention de la ville de créer du bonheur pour les dix millions d’habitants de Séoul. La BI et le slogan peuvent être utilisés par les entreprises et les organisations axées sur le partage ayant été désignées par Séoul. Des conférences sur l’économie de partage à Séoul données par des représentants d’entreprises et d’organisations spécialisées dans le domaine se tiendront tous les jeudis de 19h30 à 21h30 du 10 janvier au 11 avril. Elles auront lieu dans la salle de conférence du Hall du gouvernement métropolitain de Séoul et seront organisées avec Wisdome, une entreprise ayant été choisie par Séoul, afin d’aider les citoyens à mieux comprendre le projet de partage de la ville et de leur expliquer en quoi consiste l’économie de partage pour les inciter à participer au projet. Au total 1 207 personnes ont assisté à ces conférences. Le dernier événement de ce programme, un forum sur l’économie de partage (intitulé « nuit du partage de la ville de Séoul ») a eu lieu le 18 avril et regroupait toutes les entreprises et organisations basées sur le partage. Cet événement comportait la présentation de nouveaux modèles de partage, la mise en place de cabines publicitaires et un moment de networking, auquel 350 citoyens ont participé. De plus, le 20 avril, une activité de partage de rayons de bibliothèques a été organisée pour partager des livres et créer une petite bibliothèque. Une session de lecture s’est également déroulée dans le métro, c.-à-d. un rassemblement éclair de personnes qui lisaient des livres auquel même le maire de Séoul, M. Park Won-soon a participé. Ensuite, en août 2013, des expositions sur le partage à Séoul ont été ouvertes au COEX, un centre commercial, et ont attiré environ 10 000 personnes. D’octobre à novembre, la ville de Séoul a organisé une activité de découverte du partage de Séoul en collaboration avec les sociétés « Nanoom car », « Jipbap » et « Wisdome », une activité plébiscitée par les citoyens. Enfin, le gouvernement métropolitain a lancé une promotion totale de son projet de ville du partage grâce à différents moyens de communication et a mis en place des politiques visant à aider les citoyens à s’habituer au concept de partage.

Projets majeurs de partage de la ville de Séoul

Partage des espaces inutilisés des installations publiques
  • Partage des salles de conférence et des auditoriums des bâtiments publics avec les citoyens pendant leur temps libre
  • Réservation d’installations par Internet pour les utiliser à bas prix
Place de communication d’informations
  • Un portail complet visant à publier les informations administratives du gouvernement métropolitain de Séoul
  • Un forum conçu pour partager et communiquer des informations aux citoyens
Place des données ouvertes de Séoul
  • Partage gratuit des données publiques du gouvernement métropolitain de Séoul ayant une valeur relativement importante socialement et économiquement parlant
  • Opportunités pour le secteur privé de créer différentes activités et d’accueillir les industries des technologies de l’information
Séoul e-Pumasi
  • Un système d’échange de main-d’œuvre et de biens avec une monnaie virtuelle commune à tous les membres
Green Car (projet de covoiturage)
  • Un service de location de voitures dédiées au covoiturage et garées à divers emplacements via smartphone ou Internet
  • Sélection d’entreprises privées de covoiturage pour soutenir les aires de stationnement publiques et proposer des tarifs réduits
    Services d’hébergement pour les voyageurs étrangers
Services d’hébergement pour les voyageurs étrangers
  • Utilisation des chambres d’habitants de Séoul pour proposer des services d’hébergement et de restauration aux touristes étrangers à un certain prix pour leur permettre de découvrir la culture familiale coréenne
  • Les bureaux du district compétents reçoivent et sélectionnent les demandeurs
  • Soutien aux entreprises, organisations et ménages candidats
Rayons de bibliothèque partagés
  • Mise en place d’étagères à livres dans une petite bibliothèque qui seront mises à la disposition de plus de 300 résidences multifamiliales qui devront en retour les gérer
  • Indication de noms sur les étagères sur lesquelles les utilisateurs conservent les livres qu’ils souhaitent partager avec leurs voisins
Entrepôt d’outils
  • Conservation de sacs de voyage, d’outils et d’articles usagés dans un entrepôt pour les prêter aux résidents
  • Prise en charge des coûts de projet des demandeurs pour le fonctionnement des entrepôts d’outils  
Promotion de la compréhension entre les différentes générations d’un même foyer
  • Arrangement pour les jeunes à la recherche d’un logement consistant à partager la résidence d’une personne âgée. En échange, le jeune devra fournir ses services (faire les courses, l’aider à sortir et faire le ménage).
Espace ouvert pour les citoyens
  • Projet visant à encourager l’utilisation de petits refuges devant être installés dans les bâtiments de plus de 5 000 m²
  • Directives pour les petits refuges de village
  • Organisation de représentations culturelles dans des espaces publics
  • Ouverture de petits marchés aux puces
Informations sur les résidences pour les étudiants
  • Partage en ligne des informations sur les résidences dans les zones universitaires pour aider les étudiants et éviter les pratiques illégales quant au loyer parmi les propriétaires
  • Recherche d’informations sur les logements, les chambres et les appartements proches des universités comme à une heure du service communautaire 
Banque de photos de Séoul
  • Application du CCL pour permettre aux citoyens d’utiliser et de partager librement des photos appartenant au gouvernement métropolitain de Séoul 
  • Les citoyens peuvent utiliser également le CCL pour partager leurs propres photos  
  • À cette fin, une plateforme et un site Internet seront créés pour partager des photos entre le gouvernement métropolitain de Séoul et ses citoyens (l’ouverture officielle est prévue pour juillet). 
Wi-Fi public de Séoul
  • Le gouvernement métropolitain de Séoul partage son réseau et son équipement pour étendre les services Wi-Fi publics gratuits.
  • À ce jour, des services Wi-Fi sont en place dans 185 zones à travers Séoul, y compris le long des rues et des parcs principaux ainsi que dans 1 057 appartements.
Amélioration de l’efficacité administrative grâce au partage
  • Les hôpitaux de la ville de Séoul prêtent leur équipement médical non utilisé via des plateformes en ligne et en cèdent la gestion aux hôpitaux dans le besoin, réduisant ainsi le budget de la ville.
  • Partage du matériel de bureau, comme les imprimantes, dans les locaux de l’Hôtel de Ville de Séoul pour le réduire de 73,9 % et ainsi diminuer les coûts de maintenance et la consommation énergétique.

Images importantes

Explication du projet de partage de la ville de Séoul aux journalistes (20 septembre 2012)

서울기자설명회

Conférence sur le projet de partage de la ville de Séoul (24 septembre 2012)

공유도시공청회

 

Économie de partage de Séoul (du 10 janvier au 11 avril 2013)

서울공유경제를만나다

Forum expliquant l’économie de partage (18 avril 2013)

공유경제한마당

 

Économie de partage de Séoul (du 10 janvier au 11 avril 2013)

책읽는지하철행사

Forum expliquant l’économie de partage (18 avril 2013)

공유서울1

공유서울2

마을공동체 형성지원

고도성장의 그림자, 주민 갈등 심화와 공동체 약화

한국 경제는 지속적인 고도성장을 기록해 왔습니다. 이로 인해 무분별한 도시화는 심화되었고, 지나친 익명성의 확대와 공동체의 붕괴를 낳았습니다. 서울의 이사율은 20% 내외로 세계적으로도 높은 수치를 기록하고 있으며, 이는 지역 공동체가 얼마나 취약한지를 간접적으로 드러내고 있습니다. 개발 위주의 도시 정책이 추진되면서 주민간 갈등이 심화되고, 공간에 기반한 커뮤니티는 쇠퇴하였습니다. 주민을 위한 공동공간이 줄어들고 주민간 관계가 약화되면서 도시민들의 행복지수와 삶의 질은 하락했습니다. 이에 서울시는 이와 같은 무분별한 도시화, 경쟁 심화에 따른 시민의 삶의 질 하락, 공동체의 붕괴, 가속화되는 인간소외 등의 사회적 문제를 해결하고, 지속 가능한 발전을 위해 시민이 행복한 마을공동체가 필요하다는 인식하에 주민 스스로 마을공동체를 가꾸어 나가는 것을 지원하는 ‘마을공동체 사업’을 시작했습니다.

마을공동체를 만들기 위한 서울시의 지원 방향

서울 ‘마을공동체 사업’은 마을 사업 제안, 계획 수립, 실행, 사후 관리 등 사업의 전 과정을 주민이 수립해 추진하는 주민 주도 사업입니다. 주민들이 마을에 필요한 일과 공동의 관심을 찾아 마을공동체가 형성되도록 돕는 일체의 활동에 대해서 포괄적으로 지원하고 교육, 컨설팅, 상담 등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주민이 쉽게 언제나 참여할 수 있도록 연중 주민 제안 방식으로 구성했으며, ‘공동의 문제 인식’과 ‘자발적 추진 의사’만 있다면, 어느 단위의 마을이라도 ‘마을공동체 사업’을 신청할 수 있습니다.

 

마을공동체

주민들이 함께 모여(마을 카페), 함께 기르고 돌보며(공동육아), 건강한 공론을 고민하고(에너지 자립·안전마을), 함께 일자리를 마련하여(마을기업), 함께 즐기는(마을축제) 모든 활동들이 ‘마을공동체 사업’의 대상이 됩니다.

‘마을공동체 사업’신청 및 지원 절차

마을공동체사업

마을공동체 회복을 위한 토대 마련

  • 서울시는 ‘마을공동체 사업’을 구체화한 후 2012년 1월 서울혁신기획관 아래에 마을공동체담당관을 신설했습니다. 마을공동체담당관은 토대구축에 주력하면서 민간전문가와 마을활동가가 참여하는 민·관 거버넌스를 구축해 사업의 방향과 체계를 정립하고 내용을 구성해 나가고 있습니다.
  • 사업의 법적 근거를 마련하기 위한 「마을공동체 만들기 지원 등에 관한 조례」를 2012년 3월 공포했습니다. 4월에는 학술세미나를 통해 학계와 현장 전문가들의 고견을 들었고, 시민의 의견을 적극 수렴하기 위한 시민토론회도 5월에 개최하였습니다. 서울시 마을공동체담당관 페이스북 등 SNS를 이용한 실시간 시민 소통으로 교감을 높이고 있습니다. 서울연구원에서 주축이 되어 서울 전역을 대상으로 마을공동체에 대한 기초조사를 진행했으며, 그에 따라 2012년 9월 서울시 마을공동체 기본계획을 발표하였습니다.
  • 또한 시민의 입장과 오랜 현장 경험을 바탕으로 마을공동체 사업을 현장에서 진행하는 중간지원조직인 ‘서울시 마을공동체종합지원센터’를 2012년 9월 개소했습니다. 주민 스스로 마을계획을 수립하고 지원을 요청하면 서울시는 중간지원조직인 마을공동체종합지원센터를 통해 상담하고 지원합니다. 종합지원센터는 각 마을공동체마다 다른 상황과 여건에 맞춰 맞춤형 지원을 실행하기 위해 현장실사 등을 통해 면밀히 분석하고 상담을 실시합니다. 더불어 민관의 가교 역할과 교육, 컨설팅 및 우수사례를 여러 지역에 전파해 벤치마킹할 수 있도록 홍보하는 일까지 다각도의 역할을 수행하고 있습니다.

마을을 통한 변화의 시작

① 주민의 관심과 참여가 크게 늘었습니다.
‘12년 마을공동체 지원사업 541건 중 87.3%가 ’13년에도 지속 추진되고 있습니다. ‘13년의 마을공동체 사업 신청건수는 12년 대비 배로 늘어난 2,233건이며, 기존의 마을활동 단체가 아닌 주민모임 신청이 68%를 차지하며 주민이 직접 만드는 마을공동체 실현의 토대를 구축했습니다.
② 마을에서의 새로운 삶이 시작되었습니다.
전업주부들이 마을의 일꾼으로 성정한 사례가 늘고 있습니다.(동작구 부모커뮤니티 ‘충전! 꿈꾸는 도토리’ 등), 마을방송국을 통해 옆집을 넘어 이웃이 친구가 되었습니다.(종로구 마을미디어 ‘창신동 라디오 덤’ 등), 폐쇄적이던 아파트가 주민소통의 장이 되었습니다.(강북구 아파트공동체 ‘고덕상록아파트’등) 직능단체는 마을공동체를 통해 새로운 지속가능한 대안을 찾았습니다.(새마을운동 금천지회의 공동육아 등)
  • ‘12년 마을공동체 지원 : 35개사업, 597억원
  • ‘13년 마을공동체 지원 : 22개사업, 222억원

마을공동체 대표적인 사례

① 삼각산‘재미난 마을’

재미난마을1

재미난마을2

강북구 우이동, 인수동, 수유3동 일대에 위치해 있으며 1998년 공동육아에서 시작하여 주민 600여명이 참여하여 주민주도로 마을공동체 사업까지 확대된 사례입니다.
각종 프로그램이 진행되는 마을사랑방 ‘재미난 카페’, 주민들의 재능기부와 나눔을 통한 ‘마을배움터’, 음악으로 소통하는 마을밴드 ‘재미난밴드(30~40대)’, 주민이 만들고 주민이 보는 ‘마을극장 우이동’ 등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② 성미산 마을

성미산마을1

성미산마을2

마포구 성산동, 연남동, 서교동, 망원동 일대에 1994년 젊은 부모 30여 세대가 단독주택을 구입해 공동육아 어린이집을 열면서 시작된 마을로 현재 30~40대를 주축으로 400가구 1,000여명이 가족 중심의 커뮤니티를 형성하였습니다. 공동보육, 두레생협, 마을극장, 성미산학교 등 교육·문화·복지돌봄·커뮤니티를 활발하게 운영하고 있으며 ‘작은나무’ 카페 등 마을기업 20여개가 활동하고 있습니다.

③ 석관동 석관두산아파트

석관동1

석관동

25개동 1,998세대의 성북구 석관동 석관두산아파트는 다양한 에너지 절약 노력을 통해 관리비 절감을 실천한 아파트로 에너지 절약형 아파트 마을공동체를 형성한 곳입니다. 지하주차장 조명등을 LED 조명등으로 교체해 매월 1800만원의 전기료를 절감하고 있으며 에너지 절약용품 설치, 재활용 녹색장터운영, 에너지절감교육 등을 실시하여 주민들이 솔선하여 에너지 절약을 생활화 하고있는 곳으로 많은 사람들이 석관 두산아파트를 방문해 절약 노하우를 벤치마킹하고 있습니다.

④ 성대골 마을

성대골마을1

성대골마을2

동작구 상동 3·4동 일대에 위치해 있으며, 시민단체 ‘희망동네’와 상도 3·4동 주민들이 모금을 통해 만든 민간도서관인 ‘성대골 어린이도서관’을 중심으로 마을공동체가 형성되었습니다. 전년대비 절감한 전기사용량을 그래프로 표시하여 개별 가정의 에너지 절약 경쟁을 유도하는 성대골 절전소 운영, 지역 상가의 절전을 권유하기 위해 시작한 착한가게 인증제 외에도 도서관을 중심으로 다양한 소모임이 활발하게 진행하고 있으며, 최근 ‘에너지 절약형 마을공동체’로 주목받고 있습니다.

⑤ 삼선동‘장수 마을’

장수마을

성북구 삼선동 300번지 일대에 위치해 있는 곳이며, 1960~70년대 풍경을 간직한 166채의 낡은 집들이 밀집되어 2004년 재개발예정구역으로 지정되었으나, 여러 여건상 대규모 재개발은 어려운 실정인 곳입니다. 그리하여 2008년 지역활동가들을 중심으로 “장수마을 대안 개발연구모임”이 구성되었고, 생활여건을 개선하고 자립할 수 있는 기반을 주민과 함께 고민하고 실천하고 있습니다. ‘동네목수’를 중심으로 지역 내 빈집 리모델링, 집수리 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골목디자인(벽화그리기), 텃밭 분양, 목공교실 등 다양한 사업을 전개하고 있습니다.

서울시 인권정책 기본계획 (2013~2017)

서울시는 향후 5년(2013~2017년)간 서울시 인권정책의 청사진을 담은 「인권정책 기본계획」을 발표하고, ‘누구나, 언제나, 어디서나 인권을 누리는 서울’(‘나나나’ 인권 서울) 만들기에 본격 착수한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2012년 3월부터 인권정책 기본계획 수립에 착수, 15개월 동안 인권정책을 심의・자문하는 인권위원회, 인권단체, 시민 등 각계각층의 의견을 수렴하고 서울시 사업추진 부서와 여러 차례 협의과정을 거쳐 기본계획을 마련했다.

인권

인권정책 기본계획은 사회적 약자의 인권증진, 인권지향적 도시환경 조성, 인권가치 문화확산, 인권제도 기반구축, 시민사회 협력체계 구축 5가지 정책목표를 기반으로, 17개 분야, 25개 중점과제, 총 73개 세부과제로 구성된다.

인권2

장애인 정책 패러다임 ‘시설보호 위주’→ ‘탈시설 중심’ 전환

주거 및 일자리 자립..5년 내 시설장애인의 20% 지역사회로 복귀 지원
  • 서울시는 장애인 정책의 패러다임을 기존의 시설보호 위주에서 탈 시설 중심으로 근본적으로 전환, 시혜의 대상이 아닌 당당한 권리 주체이자 사회 일원으로 활동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 이는 시설보호가 규율 통제 중심으로 이뤄져 인권 보장에 한계가 있고, 지역사회와 분리된 생활로 장애인 스스로 선택하고 결정할 수 있는 권리 보장이 어려웠던 점을 개선하기 위한 것이다.
  • 이와 관련해 시는 5년 내 현재 3천여 명의 시설거주 장애인 중 20%(600명)를 지역사회에서 생활하고 자립할 수 있도록 안정적 자립을 위한 인프라 구축 및 지원체계를 강화한다는 목표다.
  • 구체적으로는 체험홈, 자립생활 가정 등 주거지원을 확대하고 직업재활시설 등 자립기반을 위한 일자리를 개발한다. 또, 시설이용자 자립준비를 위한 동료상담 등 정보를 제공할 계획이다.

정부․지자체 최초 ‘돌봄서비스 여성종사자 실태조사 및 종합대책’ 추진

일자리지원센터 및 사회적기업․협동조합 활성화 통해 고용 안정화도 지원

서울시는 그동안 인권사각지대에 있었던 아이돌보미․가사․가정 내 고용 간병인 등 ‘돌봄서비스 여성종사자’ 에 대한 실태조사를 실시하고 ‘돌봄종사자 권리확대를 위한 종합계획’ 마련을 추진한다.

  • 이는 정부․지자체 최초의 시도로서, 현재 서울에만 약 3만 여명의 돌봄서비스 여성종사자가 있는 것으로 파악되지만, 이들은 임금, 근무환경 등 지원 사각지대에 놓여있는 실정이다.
  • 시는 돌봄종사자 권리확대 T/F팀을 구성해 실태조사 및 종합계획 수립을 추진하는 한편, 여성 돌봄종사자의 권익보호 및 노동권 보호를 위한 ‘여성 돌봄서비스 일자리지원센터’도 구축·운영할 계획이다.
  • 종사자의 안정적 고용관계 유지를 위해선 돌봄 사회적기업 및 협동조합을 활성화시키고, 종사자의 건강관리를 위한 복지프로그램도 운영한다.

이주민도 서울시민. 노동자 보호․문화복지․목소리 반영한 이주민 정책 추진

이주노동자 인권전담 행정팀 신설, 이주민 복지 문화센터(가칭)설립

서울인구의 4%가 이주민. 서울시는 한 도시의 인권수준은 이주민 인권과 비례한다고 보고, 그동안 사회에서 소외되었던 이주민을 시 인권정책 영역으로 적극 포함하는 이주민정책을 추진해 수준 높은 인권도시를 실현한다.

  • 이와 관련해 앞으로 이주 노동자 인권보호와 권익증진 업무를 총괄할 팀장1명, 팀원2명으로 구성된 ‘이주 노동자 인권전담팀’을 조직 내 신설할 계획이다.
  • 전담 행정팀에선 이주민 근로자의 갑작스런 사업장 변경, 질병치료‧요양 시 당장 거처 확보가 곤란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선 내년부터 기존에 운영되고 있는 이주민 민간 쉼터에 보조금을 교부해 안정적인 운영을 도모한다.
  • 중장기 계획으로 2017년 이후 이주민 접근성이 좋은 지역에 ‘이주민 복지 문화센터’(가칭) 신규 건립도 추진한다.
  • 공공시설 이전부지 등 복합개발 시 센터의 공간을 확보해 상담실, 강의실, 통역지원센터, 유아놀이방, 도서관, 커뮤니티 공간 등의 시설을 설치한다.
  • 특히, 이곳에선 이주 노동자, 중국동포, 난민 등 소외된 이주민의 인권증진 및 문화 복지 지원 등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할 수 있는 특화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 이주민 목소리를 시정에 반영하기 위해 분기별 1회「이주민 정책협의 간담회」를 개최하고, 2015년부터는 이를 발전시킨「이주민 대표자 회의」를 운영한다.
  • 지역사회를 대표할 수 있는 이주민으로 구성해 지역사회 문제점 등을 논의, 이주민 관련 정책을 제안하는 시스템을 제도로 마련한다.

아르바이트생 청소년, 취약 노동자 노동환경 및 근로조건 개선정책 추진

중세영세사업장 등 취약노동자 근로실태 조사 연구용역 실시, 개선방안 마련

아르바이트 청소년, 비정규직, 4대보험 미적용자, 노조미가입자 등 취약 노동자들의 인권이 실질적으로 증진될 수 있도록 시 차원에서 적극적인 개선에 나선다.

  • 아르바이트 청소년 노동권 보호를 위해 근로기준법, 최저임금법, 청소년보호법 등 노동관계법상의 근로조건 규정이 알아보기 쉽게 정리된 ‘청소년 노동권리 수첩’을 7월까지 제작해 청소년과 사업주에게 배포한다.
  • 또한 사용자 및 청소년을 대상으로 한 ‘청소년 노동권 보호’ 교육도 추진한다.
  • 서울시는 서울시 및 산하기관 간접고용 비정규직 근로자를 5년 내 단계적으로 정규직화하고, 중세영세사업장 등의 취약노동자 근로실태 조사 연구용역을 실시(’13. 6~11월)해 개선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 노동관계법에 규정된 노동권 보장을 위한 ‘노동기본계획’도 하반기 중 수립‧추진할 계획이다.
  • 서울시는 노동인식 개선과 근로실태 모니터링, 취약근로자 복지증진 등을 중점과제로 교육, 근로실태조사, 생활임금제 연구용역 등의 단위사업을 추진한다.

교통약자도 쉽고 편리하게 이동할 수 있도록 교통 환경 보다 촘촘히

교통약자형 BIT 도입, 지하철 곡선 승강장 틈새 안전발판 설치 등

장애인, 어르신, 아동 등 교통약자도 자유롭게 이동할 수 있는 권리를 보장하기 위해 교통약자 친화적 버스문화 개선, 사람 우선의 보행권 개선사업도 시행한다.

  • 우선 2015년까지 전체 시내버스의 50%(3,685대)까지 저상버스 도입을 확대하고, 장애인콜택시 기간제 운전원 66명을 추가 채용해 대기시간을 단축한다.
  • 또, 저상버스 탑승예약 앱을 개발, 교통약자가 타고자 하는 저상버스 기사에게 탑승 대기 중임을 알려줘서 현장에서 교통약자가 실질적으로 저상버스를 이용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마련하고, 음성인식, 키오스크 기능 등이 있는 교통약자형 BIT(버스도착 안내 단말기)를 400개 버스정류소에 설치한다.
  • 아울러, 지하철 역사 내 엘리베이터 80대와 에스컬레이터 116대를 ‘15년까지 확충하고, 지하철 역사 입구부터 승강장까지 ’1역1동선’체계를 지속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며, 휠체어 이용 장애인 안전을 위해 지하철 곡선 승강장 틈새 안전발판을 시범설치 후 128개역에 확대 설치하는 등 교통약자의 이동권을 획기적으로 개선할 계획이다.
  • 노동관계법에 규정된 노동권 보장을 위한 ‘노동기본계획’도 하반기 중 수립‧추진할 계획이다.
  • 사람우선의 보행권 개선사업을 위해, 세종로‧이태원로 등 9개소에 보행전용거리 시범사업을 실시 후 점진적으로 확대 시행하고, 광화문 등 4개소에 도심 주요교차로 평면 전방향 횡단보도를 설치한다.

인권피해자 치유 지원, 어르신 인권 증진, 인권 배움터 조성 등

공권력피해자 치유 프로그램 개발, 노인학대 예방사업, 인권 배움터 조성 등

인권피해자 치유 지원, 어르신 인권 증진, 철거민·노숙인 등 주거권 실질적 보장, 인권 배움터 조성 등 인권보호가 필요한 시민을 대상으로 한 다양한 인권정책을 추진한다.

  • 우선, 인권피해자 치유 지원사업으로 인권피해자 통합치료 및 재활 프로그램, 장애인 인권피해 쉼터를 설치‧운영해 인권피해자들이 정상적인 생활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 아울러 공권력피해자 실태조사를 실시해 치유프로그램 및 지원체계를 개발할 계획이다.
  • 또, 고령화 시대에 적극 대응할 수 있도록 어르신 일할 권리 확대, 어르신 문화향유 기획 확대, 노인학대 예방사업 등을 실시한다.
  • 철거민, 쪽방촌 주민, 노숙인, 주거기준선 이하 주민 등 열악한 주거환경에서 생활하고 있는 시민들의 주거권을 실질적으로 보장할 수 있는 정책도 시행한다.
  • 모든 행정에 인권적 가치가 도입된 인권행정을 실시하고, 인권친화적 언어사용 등을 적극 추진한다..
  • 시민 권리를 신장하는 차원에서 평생학습을 누구나, 언제든지, 부담없이 배울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는 정책도 포함된다.

서울시는 앞으로 인권정책 기본계획 실효성 확보를 위해 매년 연도별 시행계획을 수립하고 기본계획 추진사항 평가, 2년 주기의 인권보고서를 발간해 기본계획을 충실히 이행할 예정이다.

사회혁신이란?

유럽연합과 북미의 여러 국가들에서는 사회혁신이 복잡한 사회 문제의 해결을 위한 정부 정책의 중요한 이슈로 자리잡고 있다.

  • 영파운데이션에서는 사회혁신을 ‘사회적 목표와 필요를 충족시키는 새로운 아이디어를 디자인, 개발, 발전시키는 프로세스’라고 정의하고 있음>아울러 공권력피해자 실태조사를 실시해 치유프로그램 및 지원체계를 개발할 계획이다.
  • 사회혁신은 사회문제를 새롭고 효과적인 방법으로 해결하는 것이며, 정부, 기업, 시민사회의 협력을 통해서 이루어짐
  • 미국 오바마 정부는 Office of Social Innovation and Civic Participation을 설립하여 새롭고 혁신적인 방법으로 지역사회의 문제 해결 방안을 모색하였음

한국에서도 이미 사회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주목할 만한 혁신적 시도들이 있어오고 있습니다.

  • 사회혁신이야말로 한국의 복잡 다난한 사회문제들을 해결할 수 있는 필수적인 방법임
  • 박원순 시장은 과거 ‘희망제작소’를 통해 활발하게 사회혁신 프로그램을 개발 및 적용해 왔고 의미 있는 결과들을 만들어 냄
  • 서울시라는 공공조직을 통해 사회혁신을 확산시켜 서울을 세계적인 사회혁신 수도(Social Innovation Capital)로 만들고자 함

서울은 물론 한국사회의 사회혁신은 이제 시작단계이며, 주로 사회문제 해결을 위한 시민사회의 역할, 사회적기업, 커뮤니티 비즈니스 분야에서 사례를 볼 수 있음

국내 사회혁신의 구체적인 사례

  • 마을경제 생태계를 형성한 성미산 마을
  • 시민들의 아이디어를 정책화하는 희망제작소의 시민창안 프로그램
  • 청소년 사회적 기업 인큐베이팅 센터로 자리 잡은 서울시의 하자센터
  • 전문직 퇴직자가 비영리기관에서 다시 일할 수 있도록 돕는 희망제작소의 해피시니어 프로젝트 등 있을 것임

사회혁신 추진

추진방향

  • 시민생활과 직결된 체감도 높은 사회혁신 의제 발굴
  • 만성적 사회문제 및 새롭게 대두된 사회문제의 해결
  • 시민사회․기업과의 파트너쉽 강화 및 새로운 방법과 기술 적용

시민행복과 사회가치를 높이는 혁신의제 발굴

① 사회혁신 의제 상시발굴 체계 구축

국내외 사회혁신 사례분석, 분야별 전문가 인터뷰, 실․국․본부 업무 관련 사항, 시민제안 등 다양한 경로를 통한 사회혁신 의제 발굴

② 사회혁신 주요 분야
  • 고물가 극복, 착한 소비 확산을 위한 유통 혁신
  • 시민이 공감하고 함께 나누는 생활문화와 공간 혁신
  • 베이비붐 세대 은퇴자, 어르신, 청년을 위한 일자리 혁신
  • 주거문제 해소와 시민의 안전 혁신
  • 기업, 대학, 시민, 종교단체가 함께 하는 사회참여와 공공서비스 혁신

적실성 높은 혁신의제 실행방안 기획

① 의제 성격에 따라 사회혁신담당관과 실․국․본부 분담체계 구축
  • 다수부서와 관련 있거나 소관이 불분명한 의제 : 사회혁신담당관
  • 업무계획에 반영되어 있거나 현재 업무와 직접 연관된 의제 : 실․국․본부
② 시정개발연구원 내「사회혁신연구단」운영
  • 학계, 산업계, 언론계, NGO 등으로 전문가 자문그룹 구성․운영
  • 이론적 논의 및 사례연구, 서울혁신 성과측정 등 싱크탱크 기능 수행

체계적인 혁신의제 실행 및 확산

① 서울혁신 실행워크숍 개최
  • 분기별로 공무원 및 전문가, 시민단체가 함께 참여하는 정례 워크숍 개최
  • 신규의제 발굴, 혁신의제 기획안 토론, 추진상황 점검 및 성과 공유
② 혁신사례의 대내외 확산
  • 국내외 혁신단체와 사회혁신 네트워크를 구축하여 협력사업 추진
  • 조직내 학습모임 활성화 및 직원 교육을 통한 혁신역량 강화

사회혁신 추친체계

사회혁신

서울열린데이터광장을 통한 공공데이터 개방

공공데이터개방

서울시는 시민에게 시정을 개방하고 공유하기 위해 2012년부터 ‘열린 시정 2.0’을 표방하고 서울시 백서, 시장 주재 주요 회의 등 행정 정보를 온라인 ‘정보 소통광장’에 공개하고 있다. 그런가 하면, 서울시 공공정보를 시민과 공유하고, 민간의 다양한 비즈니스 기회 창출과 IT 산업의 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서울열린데이터광장(data.seoul. go.kr)’도 마련했다. 버스 실시간 운행, 지하철 운행, 금연 구역, 공공 와이파이 위치, 구두 수선소 위치, 장애인 시설 정보 등 서울시의 모든 공공데이터를 개방하고 시민들에게 제공하는 온라인 창구다. 서울열린데이터광장에 등록된 정보들은 Open API 형식으로 제공하는데, 시민들이 이를 활용해 다양한 비즈니스 창출 기회를 제공하게 한다.